logo

방송국 스튜디오

허브향기선율 즐겨찾기 https://popsheaven.inlive.co.kr/studio/list
http://popsheaven.inlive.co.kr/listen.pls
업타운 소속회원 EXP 559,498
  • 559498
  • 다음 레벨업까지 440502exp 남음
  • 1000000

자유게시판

인라이브의 게시판 (커뮤니티 유저게시판/자료실, 방송국 게시판) 관리 지침
  • 먹지 않아도 배부른 아이

    ♣허브차♣(@motive57)
    2017-06-05 08:05:51



 
바글대던 국밥집에 사람이 뜸해지는 시간

주인이 한숨을 돌리며
신문을 뒤적이고 있을때
한 할머니와 땟국물이 흐르는
소년이 들어왔습니다.

저 국밥 하나가 얼마나 하는지...
할머니는 엉거주츰 앉으신 채로
국밥 하나를 시키셨습니다.

할머니는 하나시킨 국밥을
소년에게로 밀어 놓으셨습니다.
소년은 침을 꼴깍 삼키며 말했습니다.

할머니 정말 점심 드셨죠?
그럼..
할머니가 깍두기 한점을
입에 넣고 오물거리는 동안
소년은 국밥하나를 다 먹어 버렸습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주인이
두사람에게 다가갔습니다.

할머니 오늘 운이 참 좋으십니다.
할머니가 우리집에 100번째 손님이세요.
주인은 돈을 받지 않았습니다.

그로부터 한달 남짓 지난 어느날,
소년이 국밥집 길 건너에 쭈그리고 앉아
무엇인가 헤아리고 있었습니다.

무심코 창밖을 보던 주인은 깜짝 놀랐습니다.
소년은 국밥집에 손님이 들어갈 때 마다
동그라미 안에 돌을 던져넣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점심시간이 다 지날 때까지도
쉰개를 넘지 못했습니다.

마음이 급해진 주인은
단골집과 친구집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바쁜가? 무슨 일은...
안바쁘면 국밥하나 먹고 가라고..
오늘은 공짜라네..
그렇게 주인이 동네방네 전화를 돌리자
손님들이 몰려들기 시작했습니다.

여든하나.여든둘..여든셋...
소년의 셈이 빨라 졌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아흔아홉개의 돌멩이가
동그라미 속에 들어갔을때
소년은 할머니의 손을 잡고
국밥집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할머니 이번엔 내가 사드리는 거야
진짜로 100번째 손님이 된 할머니는
국밥을 내려받고 소년은 할머니가
그랬던 것처럼 깍두기만 오물거렸습니다.

저아이도 한 그릇줄까요?
쉿~ 지금 저아이는 먹지도 않고
배부른 법을 배우고 있는 중이지 않소..
후륵후륵 국밥을 맛있게 먼던 할머니가
좀 남겨주랴? 라고 말을 꺼냈을때
소년은 배를 앞으로 쑥내밀고 말했습니다 .

아니.. 난 배불러 이거봐 할무니...

"네 덕분에 아주 잘 먹었구나."

흐믓한 표정의 주인 부부는
할머니와 소년의 뒷모습이 사라질 때까지
한참을 바라보고 있었다.
                               
  - 퍼온글 -

댓글 1

(0 / 500자)

  • ♣허브차♣(@motive57)
    2021-08-22 12:57:46

    감동의 물결입니다^^

    댓글

LIVE


30

♣허브차♣

방송국 멤버

  • 30
    • 국장
    • ♣허브차♣ (@motive57)
  • 30
    • 부국장
    • CheroKee (@gjgid)
  • 19
    • CJ
    • 센스쟁이 (@dirthrwlzufk)
  • 2
    • CJ
    • 허브선율 (@gjqmtjsdbf)
  • 26
    • CJ
    • Ha_련Or 🎧 (@muinone)
  • 15
    • CJ
    • 0청솔0 (@bada54)
  • 19
    • CJ
    • 라빈 (@winterwave)
  • 25
    • CJ
    • 00소올비00 (@lee6359)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

브라우저 크기를 조정해 주시거나
PC 환경에서 사용해 주세요.